> 선교 > 선교 사진첩

선교 사진첩

또로또로 선교센터가 있는 곳에서 차로 약 10분을 가면, 옛날의 공룡 서식지로 알려진 쥐라기 공원과 오랜 세월동안 물에 의해서 

침식되어 캐년(Canyon)을 이루고 있는 지역이 나옵니다.  


특히 볼리비아 또로또로(지역 원주민의 언어로 이라는 뜻) 지역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들은 일반적으로 발견되어진 

공룡 발자국들과 차이가 많이 있습니다.


또로또로를 출발하여 코차밤바로 가기 전, 아침에 일찍 공룡 서식지와 캐년 골짜기들을 둘러 보기로 하였습니다. 

 

우리들이 지금 살고 있는 지구의 지질시대는 크게 시생대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이 공룡 발자국이 남겨진 때는 백악기(白堊紀)”라고 학자들은 말을 하고 있는데이 백악기(白堊紀, Cretaceous period)는 

중생대의 마지막 지질 시대인 쥐라기라고 불리는 기간이 끝이 나는 15천만 년 전부터 신생대(新生代, Cenozoic Era)가 

시작하는 6600만 년 사이의 시기를 말합니다.

 

백악기(白堊紀, Cretaceous period) 때의 지구 기후는 온난하였으며, 해수면이 지금보다 높았다고 합니다

바다에는 지금은 멸종하여 없어져 버린 어룡, 수장룡 등의 해양파충류와 암모나이트, 루디스트 같은 생물이 서식하였고

육상에는 공룡이 살았었습니다.

 

백악기(白堊紀, Cretaceous period)는 지구의 지질역사에서 특기할 만한 대멸종인 “K-T 대멸종과 함께 막을 내렸습니다

이때에 있었던 대멸종으로 인하여 공룡, 새가 아닌 익룡, 어룡, 수장룡과 같은 생물이 멸종하고 말았습니다.

백악기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발자국들은 그 형태가 일반적이지 않고 참으로 신기하고 이상합니다

지금까지 발견된 공룡 발자국 의 화석들 가운데에서도 세계 최대의 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된 이곳은, 마치 거대한 공룡들이 

최대 91 m 높이의 수직 절벽을 거슬러 올라가거나 내려온 것과 같은 발자국들을 남겼기 때문입니다.

 

지금 보기에는 커다란 반석처럼 보이는 돌로 이뤄진 절벽의 크기만 25000제곱미터에 달하고 총 294종의 공룡들이 

약 5,000개의 발자국을 남겨놓았습니다그러나 사실 당시에 이곳에서 서식하고 있었던 공룡들이 중력의 법칙을 거스르고 

깎아지른 절벽을 걸어서 올라가거나 내려온 것은 아닙니다.

 

백악기 시대에 이 지역은 한때 거대한 낮은 호수 바닥이 아니면 진흙 밭이었던 곳을 수많은 공룡들이 이곳을 건너면서 남기고 간 

발자국들이 세월이 흐른 뒤에 지형 변화에 의해서 땅속으로 뭍이게 되어 화석이 되었다가 또 다시 오랜 세월이 흐른 후에 

바깥으로 드러나게 됨에 따라 절벽의 형태로 나타나게 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볼리비아 또로또로의 공룡 발자국의 비밀을 알게 되면서 더욱 신비스러운 곳이 된 것입니다.


이렇게 신비스러운 곳을 함께 둘러보도록 하겠습니다. 


또로또로 관광청.JPG 또로또로 관광청 앞에 있는 중앙공원.JPG

       또로또로 관광청 현판이 보입니다. 그 왼쪽에는 민속공예품을 팔고 있는 "로사 띠까"를 홍보하고 있는 현판도 걸려있습니다. 

       "중앙 공원에서 남서쪽으로 3블럭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로사 띠까를 알지못한다면 또로또로를 알지 못하는 것이며,

         볼리비아의 민속공예품을 알지 못하는 것입니다."라고 적어 놓고 셀룰라 폰 번호를 적어 놓았군요....

공룡 발자국이 있는 곳으로 가는 입장권.JPG 중앙공원 벤치에 세겨져 있는 로고.JPG

     공룡 발자국이 있는 야외 박물관으로 들어가는 입장권입니다.        중앙공원에 놓여 있는 벤치에 새겨있는 로고입니다. 

중앙공원의 벤치에서 김경희 집사.JPG 중앙공원의 조형물 1.JPG

                중앙 공원의 벤치에서 (김경희 집사)                                                중앙 공원에 설치하여 놓은 조형물(몰티라노 공룡)

중앙공원의 조형물 3.JPG 중앙공원의 조형물 2.JPG

                                    중앙 공원에 설치되어 있는 조형물(익룡, Pterosaurs)과 벤치

중앙공원의 조형물.JPG 길가에 핀 선인장.JPG

       알에서 나오는 공룡의 모습을 조형물로 설치하였습니다.                                      길가에 자라고 있는 선인장

중앙공원의 조형물 4.JPG 중앙광장 부근.JPG

                      공룡(몰티라노)이 우리들을 환영하고 있다                                                       중앙 공원 부근의 모습

공룡 발자국 1.JPG 공룡 발자국 5.JPG

                                                                                                        여러가지의  공룡 발자국

공룡 발자국 3.JPG 공룡 발자국 7.JPG

공룡 발자국 4.JPG 공룡 발자국 2.JPG 

                                       마치 가파른 언덕을 올라간 것과 같은 모습의 공룡 발자국, 윤 집사가 진짜인지 확인(?)하고 있다.

공룡 발자국 5.JPG 공룡 발자국 6.JPG

공룡 발자국 9.JPG 공룡 발자국 10.JPG

공룡 발자국 12.JPG 공룡 발자국 13.JPG

공룡 발자국 15.JPG 공룡 발자국 16.JPG 

공룡 발자국 8.JPG 공룡 발자국 11.JPG

공룡 발자국 14.JPG 공룡 발자국 17.JPG

공룡 발자국 21.JPG 공룡 발자국 22.JPG

공룡 발자국 24.JPG 공룡 발자국 25.JPG

공룡 발자국 27.JPG 공룡 발자국 28.JPG

공룡 발자국 20.JPG 공룡 발자국 26.JPG

공룡 발자국 30.JPG 공룡 발자국 33.JPG

공룡 발자국 36.JPG 공룡 발자국 34.JPG

공룡 발자국 35.JPG 공룡 발자국 37.JPG

공룡 발자국 38.JPG 공룡 발자국 32.JPG

공룡 발자국 19.JPG 공룡 발자국 18.JPG

공룡 발자국 31.JPG 공룡 발자국 23.JPG

또로또로.JPG 마치 옆으로 세워놓은 듯한 산.JPG

                                    캐년(Canyon)으로 가는 길                                                          땅을 퍼서 마치 옆으로 세워놓은 듯한 산

산길을 가는 사람 1.JPG 산길을 가는 사람 2.JPG

                                                                                                     산길을 가는 사람

소들의 산책.JPG 무법자 소.JPG

                                 산길의 무법 소들                                                          차길을 막아서서 비켜주지 않는다 (통행료라도 줘야 할까?)

Canyon이 있는 곳을 가리키는 최집사.JPG Canyon이 있는 곳을 가리키는 곳에 보이는 모습.JPG

                                                                                캐년 계곡이 있는 곳을 가리키는 최 집사

평지와 같은 아래에는 그토록 깊은 캐년 계곡이 있다.JPG 또로또로 캐년 계곡 위의 평온한 모습.JPG

                                                             평지와 같은 그 아래에는 그토록 깊은 계곡이 숨겨져 있다

아직까지는 얕아 보이는 또로또로 캐년 계곡.JPG Canyon이 있는 곳으로 내려 가는 길.JPG

                                      아직까지는 얕아 보이는 계곡                                          캐년 계곡으로 내려 가고 있다

Canyon이 시작되는 곳으로 내려가는 길.JPG Canyon이 시작되는 곳의 모습.JPG

                                                                       캐년 계곡이 시작되는 곳으로 내려가고 있다

Canyon이 시작되는 곳.JPG Canyon이 시작되는 곳에서 단체 사진.JPG

                                    캐년 계곡이 시작되는 곳                                                 캐년 계곡이 시작되는 곳에서 단체사진

Canyon이 시작되는 곳에 있는 Stadium으로 내려가는 길.JPG  Canyon이 시작되는 곳에 있는 Stadium이라고 불리는 곳에서 El Condor Passa라는 노래를 연주로 듣다.JPG  

                Canyon의 Stadium이라고 불리는 곳에서 가이드 오빠가 "El Condor Pasa"를 전통 피리로 연주해 주다.

Canyon의 Stadium에서.JPG 구석기 시대의 도끼칼을 발견하신 윤 팀장.JPG

                    Canyon의 Stadium에서 단체 사진                               날카로운 돌 하나를 찾은 윤 집사는 "구석기 시대의 칼"이라고 우김.

우기에는 폭포가 되는 계곡의 절벽.JPG 자연적으로 놓여진 돌 다리3.JPG

         우기(겨울철)가 되면 폭포로 변하는 절벽                                                     절벽 위에 자연적으로 놓여진 돌 다리

자연적으로 놓여진 돌 다리 1.JPG 자연적으로 놓여진 돌 다리 2.JPG 자연적으로 놓여진 돌 다리.JPG

              돌 다리 건너기                                             돌 다리 위에서 사진만 찍기                                        돌 다리 건너기

우기에는 폭포가 되는 계곡의 절벽 밑에 깊게 파인 곳.JPG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를 뒷 배경삼아서 한 컷.JPG

        우기가 되면 폭포로 변하는 곳에 움푹 파인 굴혈                                       커다란 병풍과 같은 절벽을 배경 삼아서, 윤 팀장

폭포의 굴혈 위에서.JPG 깊은 골짜기를 내려다 보고 있는 박집사.JPG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를 뒷 배경삼아 한 컷.JPG

           폭포수로 인하여 깊이 파인 곳                         깊은 캐년 절벽을 바라보는 박집사와 그 절벽을 배경 삼아서, 장집사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JPG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 모습.JPG  고산지대의 계곡을 오르다가 지친 노인네.JPG 

                                     깊은 계곡 사이로 물이 흐르고 있다                                                  고산 지대의 절벽길을 오르다 지친 두 노인네

캐년의 Mirador(전망대)로 가는 이정표.JPG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를  배경삼아.JPG

         Mirador (전망대)로 가는 길을 표시하고 있는 이정표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를 뒷 배경으로 삼아 한 컷.JPG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를 뒷 배경삼아서 단체 사진.JPG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를 볼 수 있는 Mirador(전망대)에서  한 컷.JPG 거대한 캐년의 골짜기를 볼 수 있는 Mirador(전망대)에서  김경희 집사.JPG

                                              깊고 거대한 계곡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Mirador (전망대)에서

골짜기를 배경삼아 최간사.JPG 또로또로 캐년의 계곡 2.JPG

또로또로 캐년의 계곡 3.JPG 또로또로 캐년의 계곡 4.JPG

또로또로 캐년위 계곡 6.JPG 또로또로 캐년의 계곡 5.JPG

또로또로 Canyon Directory.JPG  붉은 흙이 보이는 곳에 거북이 화석 무덤이 있다.JPG 

                     캐년(Canyon) 계곡의 안내판 및 지도                             붉은 흙이 보이는 곳에 "거북이의 무덤"으로 알려진 전시관이 있다

또로또로 마을의 모습.JPG 진흙으로 만들어 구운 커다란 항아리.JPG

                                     Toro Toro 마을의 모습                                            진흙으로 구워서 만든 아주 오래 된 거대한 항아리

거북이의 화석과 공룡 화석이 전시된 곳.JPG 6천 3백만 년 전의 거북이 화석.JPG

         거북이의 화석과 공룡의 화석이 전시된 박물관                                                          6천 3백만년 전의 거북이 화석

6천 3백만 년 전의 공룡화석.JPG 공룡의 다리 뼈 화석.JPG

                             6천 3백만년 전의 공룡 화석                                                                                공룡의 다리뼈 화석

공룡의 화석.JPG 고 선교사님이 강가에서 찾았다는 바다생물의 화석.JPG

                                  공룡의 화석                                                             고 선교사님이 냇가에서 구했다고 하는 전설의 바닷 생물 화석